日本の方は翻訳サービスでどうぞ~

문의 및 상담은 vinylsm@khf.biglobe.ne.jp 메일주세요. 



[아타미여행]아타미(熱海)/히모노/온천/키노미야신사


번 포스팅에 이어서 아타미(熱海)여행기를 올립니다. 역시 아타미하면 온천이 유명하기 때문에 반드시 온천을 갈 것을 추천합니다. 이번에 아타미로 여행을 하기로 한 이유는, 교통비가 저렴하다. 신주쿠에서 환승없이 약1500엔대로 갈 수 있습니다. 또한, 회사가 아타미에 별장을 가지고 있어서 숙박비가 무료입니다. 

별장이라고 해서 건물 한채를 생각할 수도 있는데 그런게 아니고 콘도의 한 개실을 무료로 쓸 수 있습니다. 역시 관광지라서 그런지 콘도내 시설도 깨끗하고 무엇보다도 기업체들이 방을 한 두개씩 사서 운영하는지라 비수기에 갔더니 그 넓은 시설에 숙박객이 전혀 없다시피해서 전세를 낸 것처럼 썼씁니다.

 콘도내 대중탕도 사람이 없어서 그냥 개인용처럼 썼습니다.ㅎㅎ


 아타미(熱海) 시내를 걷던 중 한 호텔에서 발견한 유황근원지? 가 그대로 있었습니다. 자연 상태 그대로 있어서 아직도 수증기와 매캐한 유황냄새가 났습니다.


콘도내에도 온천이 있으나 아타미의 여러 온천 중 유명한 곳을 가보자고 해서, 따로 닛코테이라는 온천에 갔습니다. 입장료는 1000엔정도로 일반 목욕탕(お湯、또는 銭湯)보다는 비싸지만 물의 질이 확실히 틀립니다.

아타미에 가는 분들은 닛코테에 꼭 가보시기를 바랍니다.

(아타미역이 아닌 바로 옆 키노미야역에 도보로 갈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온천을 온천이라고 표기하기도 하지만, 넓은 의미로 お湯(오유)라고 부릅니다. 한국의 대중목욕탕 같은 경우는 주로 銭湯(센토)라고 하며, 꽤 큰 규모의 현대식 온천을 スーパー銭湯(슈퍼센토)라고 합니다.

왠지 모르겠지만 일본의 온천에 가면 입구에 있는 저 ゆ라는 글자가 정말 일본스럽다는 느낌이 듭니다.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여기 온천은 물이 나트륨함량이 풍부해서 피부에 좋다는게 느껴졌습니다. 규모는 작지만 노천탕도 완비되어있어서 피로를 푸는데 그만이었습니다.


온천들어갔다가 나온 후 휴게실에서 찍은 사진.


온천들어갔다가 나온 뒤 아타미에서 괜찮은 스시집에서 세트 하나를 시켜먹었습니다. 완전 꿀맛.ㅠㅠ


차를 내주는 컵이 예뻐서 찍어봤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가본 키노미야 신사

키노미야신사는 JR키노미야역에서 걸어서 10분거리에 있습니다.

여기에는 수명2000년의 나무가 있다길래 가봤습니다.


사진으로 봐서는 크기가 어느 정도일지 안와닿을수도 있습니다만,

사진의 나무 옆에 서 있는 사람들의 크기와 비교해보면 대충 알 수 있을듯합니다.ㅎ


나무의 수명이 오래되다 보니 나무의 겉에 또다른 나무나 식물이 자라고 있네요..ㄷㄷㄷ


나무의 갈라진 틈이 이렇게 깊다.


때마침 이날은 키노미야신사에서 결혼식이 있어서 찍어봤습니다.


키노미야신사이 못에 있던 예쁜 색상의 금붕어들


그리고 마지막 점심으로 아타미의 명물 히모노(건어물)을 먹었습니다.

가격은 약간 비싼 편(3000엔)이었으나 아타미에 가면 꼭 먹어볼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정말 신선하고 간도 적절하게 베여 있어서 최근에 먹은 생선요리 중에 최고 였습니다.(혹시 가게 이름 알고 싶은 분들은 코멘트 주시면 알려주겠습니다)


여기가 가게 외관사진입니다.

일본내국 관광객들에겐 반드시 가야하는 가게인듯해서 꽤 줄이 길었습니다.

이걸로 아타미 여행기를 마칩니다.

아타미에서 1박2일간 힐링 잘하고 갑니다.ㅎㅎ


저작자 표시
관련글 검색하기

Trackbacks 0 / Comments 0

Trackback Address : http://vinyl.tistory.com/trackback/860 관련글 쓰기

Leave Commen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