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の方は翻訳サービスでどうぞ~

문의 및 상담은 vinylsm@khf.biglobe.ne.jp 메일주세요. 



[라멘]하라주쿠/독서실라멘/이찌란(一蘭)/돈코츠라멘


만에 이찌란(一蘭)의 돈코츠라멘이 땡겨서, 시부야에서 한잔 하고 가는 길에

일부러 하라주쿠까지 걸어서 이찌란(一蘭)에 들렸다.

사실, 이찌란(一蘭)라멘은 가게이름보다는 독서실라멘으로 유명한 곳이다.

그 특이한 인테리어때문에 한국에서도 여러번 방송을 탔고, 실제로 관광코스와도 같이 된 곳이기도 하다.

돈코츠라멘은 큐슈지방의 하카타지방이 유명한데, 이찌란(一蘭)라멘도 하카타지역에서 창업을 해서 전국으로 퍼진 케이스이다.

하카타돈코츠라멘의 특징은, 면이 가늘며 국물은 돼지뼈로 우려내어 뿌연 국물이다. 한국의 돼지국밥과도 유사하다. 특히, 면의 경우 삶는 시간에 따라서 면의 질감이 틀려지는데, 대부분의 경우 바리카타나 카타정도로 면을 약간 덜 익혀서 먹는게 맛이 있다. 돈코츠라멘의 경우, 반드시 점원이 면의 익힘정도를 물어보는데 관광객들은 그런걸 알리가 없기 때문에 곤란할 경우가 많다.

하라주쿠의 이찌란(一蘭)라멘은 부도심선의 메이지진구(하라주쿠)역에 내리면 바로 찾을 수 있다. 특이하게 2층에 매장이 있다.


돈코츠라멘이 790엔이라는 것은 조금 비싼 느낌이다.

거기다가 추가면(替玉카에다마)이 190엔이라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

뭔가 가격에 거품이 심하게 꼈다는 느낌이 든다.

일반적으로 다른 매장의 경우, 돈코츠라멘을 주문하면 무료로 替玉카에다마를 제공해주는 곳이 대부분인데, 무슨 배짱으로 이런 가격으로 파는건지 모르겠다.

사실, 나는 이찌란(一蘭)라멘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맛이 별로 없다. 뭔가 코다와리(이찌란만의 스타일)가 느껴지기는 하는데, 그다지 내 입맛에 맞지도 않고, 독서실인테리어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여기가 1인카운터석이다.

이찌란의 경우, 독서실컨셉을 잡았는데 가게가 상당히 깔끔하다.

손님이 앉았을때, 조리실 내부를 전부 볼 수 없고 이렇게 일부만 볼 수 있기 되어있다.

이찌란(一蘭)라멘의 경우, 티켓을 구입하고 착석을 하면 선택지가 있는데 이걸 기입해주어야한다. 국물의 진함, 기름의 양, 맵기, 면의 익힘정도 등등등 여러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데, 이걸 선택함에 따라서 맛이 달라지기 때문에 잘 선택하기를 바란다.

사실, 이런 선택지조합을 해서 본인의 취향에 맞는 라멘을 한 번 맞추기란 불가능하기 때문에 여러 번 방문을 해야지 본인의 취향에 맞는 라멘을 고를 수 있을 것이다. 

본인의 미각에 민감한 사람들이라면 반길지도 몰라도, 나같은 경우에는 귀찮다. 차라니, 주방에서 최적화를 시켜서 나오는게 좋다...


이렇게 칸막이가 쳐져있다..ㅋ

라멘 한 그릇 먹는데 이렇게 집중해서 먹어야하나


추가면(替玉카에다마)을 주문하는 방법이 적혀있다.

테이블에 중간부분에다가 추가면(替玉카에다마) 쇠붙이?를 올려두면,

빠라빠~~빠빠하는 음이 나오는데 이게 추가면 주문을 알리는 소리이다.


아마 금속재질에 뭔가 칩같은 것을 넣어서 인식을 하게 놓아둔 것이 아닌가 싶다.

일반적인 가게에서는 점원에게 카에다마 오네가이시마스 라고 하면 바로 나오는데 이건 뭔가 독특하다.


드디어 나온 라멘...

매운소스는 빼버리고, 기름양 많게, 국물 진하게, 파는 청색파만, 면 굵기는 바리카타로 주문을 했다.

그런데 주문하고 나서 보니 기름이 너무 많다...젠장..


이찌란(一蘭)라멘은 상당히 깔끔한 느낌이 드는데 라멘에서도 그 깔끔한 느낌이 든다. 내가 이찌란(一蘭)라멘을 싫어하는 가장 큰 이유는 챠슈이다. 챠슈가 정말 마음에 안든다. 뭔가 종잇장같이 얇아서 씹는 맛이 없다...일부러 이런 챠슈를 고집하는 듯한데 나는 별로 마음에 안든다.

간만에 먹으면 혹시 맛있지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는데 역시 한그릇 뚝딱 비우면서 내린 결론은 역시....이찌란(一蘭)라멘은 나랑 안맞아...였다.


이번에 들렸으니 아마 올해안에 다시 갈일은 없을듯하다..

한그릇 마시고 오는 길에 보니, 중국관광객들이 가게 입구에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이찌란(一蘭)라멘은 맛은 둘째치고, 가게 컨셉을 잘잡아서 해외에서는 반드시 가봐야하는 명소가 된 듯 하다.


저작자 표시
관련글 검색하기

Trackbacks 0 / Comments 0

Trackback Address : http://vinyl.tistory.com/trackback/815 관련글 쓰기

Leave Comments

티스토리 툴바